11P by minikiwi 5달전 | favorite | 댓글 13개

쑥쓰럽지만 올려봅니다.
대기시간을 없애고 빠르게 공유한다는 한가지 목표만 가지고 만들었습니다.
-업로드중 다운로드 가능, mp4는 바로 재생도 됨
-종단암호화
-무가입
-웹폴더 방식으로 공동업로드 가능

코로나19 기간동안 완전 무료로 제공합니다.

kunggom 5달전  [-]

그러고 보니 단순하게 P2P로 대용량/다수의 파일을 직접 전송하는 것만 하면 되는 경우, 서비스 자체는 여럿 있지만 의외로 쓸만한 서비스는 많지가 않습니다. 제 경우 맥북에서 네이버 무료영화를 다운로드받을 방법이 마땅치 않아 어쩔 수 없이 VMware에 윈도우를 띄워서 그 안에서 영화를 다운받는데, 이걸 맥북으로 빼내는 게 의외로 쉽지 않더라고요. VMware의 드래그 앤 드롭은 용량 때문인지 버벅이기만 하고, 맥북에서 쓰는 외장하드를 VM에 연결해 봤지만 이것도 뭔가 호환성 문제가 있는지 윈도우에는 붙었다 말았다 합니다. 그래서 P2P 파일 전송 서비스/프로그램을 사용하는데, 웹 페이지에서 바로 파일 전송이 가능하다는 서비스 대부분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더군요. 아예 작동이 안 되거나, 수십에서 수백 메가바이트쯤 전송한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연결이 끊겨 버립니다. 그나마 겨우 찾아낸 솔루션이 [Send Anywhere]인데, 전송속도가 빠르고 전송실패율이 꽤 낮긴 하지만 어째 이 서비스도 운영회사가 새로 만든 [Sendy]라는 유료 서비스로 전환을 유도하는 것을 봐서는 언제까지 존속할지 슬슬 불안해지더군요. 이 서비스는 과연 빠르고 안정적인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할지 기대됩니다.

p.s.
가능하면 나중에는 스마트폰 앱도 제공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안드로이드 폰의 MTP는 상당히 구려서, 사진을 다량 옮기거나 할 때 USB를 연결하는 방법보다 파일 전송 앱을 쓰는 편이 더 빠르더라고요.

deadcat 5달전  [-]

VMWare에서 맥으로 파일 빼내는 방법 중 가장 좋은 방법은 폴더 공유입니다. 설정에서 부팅 시 특정 폴더를 윈도와 공유할 수있는데, 윈도에서는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잡힙니다.

minikiwi 5달전  [-]

안드로이드 앱이 있긴한데 보낼때만 사용하는 용도입니다.
웹으로 하는게 목표인데.. 고려해보겠습니다.

minikiwi 5달전  [-]

우와.. 제가 만들게 된 이유가 여기 다 있군요.
가정용 네트워크로 수십기가를 전송하면 결국 한번은 네트워크가 잠깐 이상해지곤합니다.
서비스 사업자는 네트워크 문제라고 말하면 끝이라고 하지만, 사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기능인거죠. 파일키위도 물리적인 네트워크문제를 해결할수는 없어요. 그러나 대신 이어받기를 해줍니다.
아직 불안정한때가 있어서 내세우고 있지는 않는데요. 무설치 이면서 이어받기를 지원하는 것은 파일키위가 유일할 겁니다.
앞으로도 써보시고 충고부탁드립니다.

kunggom 5달전  [-]

이번에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영화가 무료로 풀려서(https://serieson.naver.com/movie/detail.nhn?productNo=2535884 링크) 다운로드하는 김에 이 서비스를 이용해 보았습니다. 파일 크기가 9.54 GiB라서 이런 걸 테스트하기에 딱 좋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2017년형 12인치 맥북에서 macOS 10.15.3(Catalina)을 쓰는 환경이고, 파일을 보내는 것은 맥북 안에서 VMware로 돌리는 윈도우 10이었습니다. 인터넷은 유플러스의 100메가급 회선에 802.11ac Wi-Fi(433 Mbps)로 연결되어 있었습니다.

처음에 VMware 안의 윈도우 10에서 크롬 웹브라우저로 파일을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파일을 받기 위해 호스트 운영체제에서도 크롬을 쓰려고 했는데, 어째서인지 웹사이트 설정에서 알림을 켜 달라는 메시지만 뜨고 제대로 다운로드가 시작되지 않더군요. 문제는 알림 설정을 켜 주고 페이지를 새로고침했는데도 다운로드가 안 되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파이어폭스를 사용했더니 별다른 메시지 없이 다운로드가 시작되더군요.

업로드/다운로드 속도는 그리 빠르지 않았습니다. 100메가 회선이라면 이론적으로 위와 같은 크기의 파일 다운로드에 15분 미만의 시간이 소요되겠지요. 제 경우에는 한 회선에서 서버로 업로드와 다운로드를 동시에 진행하니 한 30분 정도 걸리리라 생각했는데, 예상외로 3시간이 넘는 시간이 걸리고 전송 도중의 CPU 부하도 꽤 높았습니다. 웹 브라우징 자체가 느려지더라고요. 아무래도 종단간 암호화 때문에 이런 결과가 생기는 것 같습니다.

서버로 임시 업로드를 하는 방식이다 보니, 업로드가 끊겼을 때 이어서 업로드하는 것은 꽤 좋았습니다. 하지만 다운로드 쪽은 어째서인지 이어받기가 안 되더군요. 업로드 37%, 다운로드 25% 정도에서 전송이 한번 끊겼었는데, 업로드는 이어서 전송이 가능했지만 다운로드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전송이 끝난 동영상 파일을 확인해봤는데, 끊기는 부분을 찾지 못한 걸 봐서는 이어받기는 제대로 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느낌이 나쁘지 않지만, 약간 글리치가 있었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업로드/다운로드 퍼센트 표현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다운로드를 받는 파이어폭스에서는 [12.3%]와 [12%]라는 표현이 번갈아가며 나타나는 현상이 있었습니다. 업로드를 하는 크롬에서는 [12.345%]라고 표현이 길게 나타나서 일부 인터페이스 요소가 살짝 잘려 보이기도 하더군요.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같은 네트워크(이를테면 집에서 같은 공유기를 사용하는 경우) 안에서 별다른 종단간 암호화 없이 P2P로 이어받기가 지원되는 빠른 전송을 하는 기능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가장 유사한 것이라면 HFS 같은 간단한 파일 서버 프로그램을 띄워서 사용하는 것인데, 이것도 대용량 파일을 전송할 때면 막 응답이 없고 그러더라고요. 이 서비스의 컨셉과는 맞지 않을지도 모르겠지만…

minikiwi 5달전  [-]

소중한 의견감사합니다.
- 내부적으로 대용량 크롬떄 다르고, 파이어폭스떄 다르고 복잡하답니다.
- 또 webrtc를 이용한 p2p도 시도합니다. 이게 속도가 그렇게 빠르지 않고 cpu를 잡아먹어서 본격적으로 밀고 있지는 못합니다 (3시간 걸렸다면, p2p로 동작해서 그럴수도 있어요T T)
- 윈도우 크롬에서 안되는 것은 저도 원인을 모르겠네요T T; 혹시 크롬 익스텐션 사용하시는 것이 있나요? 여기는 너무 텀이 길어질것 같고, 괜찮으시다면
https://open.kakao.com/o/sb7Pyc7 카톡체팅에서 이야기를 이거같으면 좋겠습니다.

kunggom 4달전  [-]

앗, 지금에서야 들어와서 댓글을 봤네요. 지금은 시간이 늦은 것 같으니 내일 톡방에서 문의드리겠습니다.

kunggom 5달전  [-]

그렇군요. 좋은 서비스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riddler 5달전  [-]

와 신기하네요
오타가 있는거 같아 제보드려요. 메인 페이지에 '동영상 스크리밍재생'이라고 적혀있네요!

minikiwi 5달전  [-]

감사합니당. 수정했어용

xguru 5달전  [-]

"테슬라에서 동영상 재생 가능" 하다니.. 테스트해보고 싶군요.. 우선 차부터..

minikiwi 5달전  [-]

ㅎㅎ 테슬라가 화면은 큰데 외부동영상을 바로 연결해서 볼 방법이 없거든요..
꼭 차가 아니여요. 브라우져 달린 냉장고에서도 재생이 될거예요.

minikiwi 5달전  [-]

아. 원래 무료입니다. 만료시간(기본 24시간) 연장에 대한 과금이 있었는데.. 시간연장을 최대로 늘렸습니다. 3일내에는 다운로드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