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P by neo 2달전 | favorite | 댓글 2개
  • 운전자들은 CarPlay를 선호함. WWDC 22 키노트에서 79%의 운전자가 CarPlay가 있는 차량만 고려한다고 발표함. 그 이유는 CarPlay가 최고의 기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비해서도 여러 면에서 월등히 뛰어나기 때문임.

CarPlay의 장점

  • CarPlay는 구글맵, 스포티파이, 카스트로 등 운전자에게 꼭 필요한 최고의 서비스들을 제공함.
  • 폰에 있는 상태를 끊김없이 차로 전송해주는 매끄러운 경험을 제공함. 차량 내에 얼마나 많은 서비스가 내장되어 있더라도 CarPlay처럼 편리할 순 없음.
  • CarPlay는 아이폰과 동일한 익숙한 디자인으로, 어떤 차를 타도 가장 복잡한 부분을 쉽게 조작할 수 있음.
  • CarPlay는 차량보다 더 오래 최신 버전을 유지해 오래된 차에서도 최신 기능을 쓸 수 있음.

새로운 버전의 CarPlay

  • 2016년 이후 CarPlay 1세대가 큰 성공을 거둠. 하지만 그동안 자동차 업계는 변화했지만 CarPlay의 디자인과 기능은 그대로였음.
  • 구글은 차량에 기본 탑재되는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를 내놓아 CarPlay에 도전장을 냄.
  • 애플 입장에서도 CarPlay를 다른 제품 안에 끼워 넣는 형태는 좋지 않음.
  • CarPlay 2는 차량과 더 깊이 통합되어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제어하고 계기반과 승객용 디스플레이까지 장악함.
  • 하지만 CarPlay 2 구현을 위해선 차량 제조사와 애플 간의 많은 맞춤 작업이 필요함. 애플은 WWDC에서 CarPlay 2를 소비자 대신 자동차 회사들에 어필함.
  • 메르세데스는 CarPlay 2 지원에 소극적이고, 포르쉐와 애스턴마틴만이 2023년 말에 지원 예정이라고 발표됨.

일부 자동차 회사가 CarPlay 2 통합을 꺼리는 이유

  • 포르쉐, 볼보 등 일부 브랜드는 애플, 구글과 협력하려 하지만 대부분은 경쟁자로 여김.
  • 인포테인먼트가 브랜드 차별화의 핵심이 되고 있어 표준화된 CarPlay 2를 꺼림.
  • CarPlay를 쓰면 디자인 컨트롤이 어려워짐. 테슬라처럼 차별화된 내비게이션 경험 제공이 어려움.
  • 자체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통한 수익화가 불가능해짐.
  • CarPlay 2 지원에는 큰 비용이 들지만 1에 비해 큰 가치를 주진 않음. 아이폰 사용자 전용인 CarPlay 때문에 자체 인포테인먼트 개발을 포기하긴 어려움.

애플의 리스크 전략

  • 안드로이드처럼 맞춤형을 허용하면 애플은 소프트웨어 품질 컨트롤이 어려워짐.
  • 그래서 애플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완전히 통제하면서 차량용 경험을 장악하려 함.
  • 제조사 맞춤형은 개발 비용이 많이 들기에 CarPlay의 무료 정책과 맞지 않음.
  • 장기적으로는 CarPlay를 유료화해야 하지만 제조사들은 경쟁 제품에 투자를 꺼릴 것임.

CarPlay 2 채택을 위해 애플이 해야할 일

  • UI를 좀더 유연하게 바꿔 제조사별 맞춤을 지원하는 것. 애플워치 나이키처럼.
  • 서드파티 앱 연동을 풀어 포르쉐의 트랙주행앱 등 브랜드만의 기능을 허용.
  • 승객용 엔터테인먼트 기능 강화해 차별화 포인트로 만들기.
  • 인앱 결제 수익을 배분하는 등 수익 쉐어 모델 도입.
  • 애플맵을 궁극의 내비게이션 앱으로 만들어 CarPlay 채택을 유도.
  • 차량 제어 기능을 CarPlay 밖으로 확장해 애플 생태계와 연결.

GN⁺의 의견

  • 애플과 구글은 자동차 업계에서 상반된 접근을 하고 있음. 애플은 완전한 통제권을 유지하는 현명한 선택을 했지만, 자동차 회사 입장에선 애플의 폐쇄성이 걸림돌이 될 수 있음.
  • CarPlay 2는 애플에게 장기적인 수익화 기회를 줄 것이지만, 자동차 회사들을 설득하는 게 쉽지 않을 것임. 일부 회사가 이미 애플과 협력 중이지만, CarPlay가 자체 시스템과 경쟁한다는 점에서 대부분은 여전히 망설일 것임.
  • 불과 10년 전만 해도 내비게이션은 몇몇 고급차의 전유물이었지만, 이젠 아예 없는 차가 없을 정도로 대중화되었음. CarPlay도 그 정도까지 보편화될 가능성이 있지만, "CarPlay가 있어야 그 차를 산다"라는 식의 킬러 콘텐츠는 되기 어려워 보임.
  • 전기차 시대에 차들의 주행 성능 격차는 줄어들고,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브랜드 가치를 좌우하게 될 것임. 애플은 CarPlay를 새로운 돈벌이로 만들려는 것 같지만, 테슬라처럼 소프트웨어 자체가 브랜드 경쟁력이 되려면 자동차 산업에 대한 이해와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해 보임.
  • 애플은 CarPlay를 통해 자동차를 애플 생태계로 끌어들이려 하지만, 정작 자동차 회사 입장에선 CarPlay 때문에 애플 생태계에 종속되는 것을 경계할 것임. 애플카 출시설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애플의 영향력 확대를 그냥 두고 볼 자동차 회사는 없을 듯함.

저는 아이폰 사용자입니다. 얼마 전 호주에서 여행을 하는 동안 두 가지 차량을 렌트했었는데, 모두 CarPlay를 지원하고 있어서 편하게 사용했고요. 그 부작용으로 미리 유료 옵션으로 추가해 둔 휴대폰 거치대가 머슥해졌습니다.

Hacker News 의견
  • CarPlay는 대체로 잘 작동하고 문제가 있지만 사용자 중심적임. 차량 활동 추적을 막진 않음. 소비자들은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큰 관심이 없음. 대부분 형편없거나 Android Auto/CarPlay를 사용함. 부자들은 차 내부 기능에 상관없이 차를 삼. 대부분의 차량 인포테인먼트는 형편없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차를 삼.

  • 90년대부터 2013년까지의 차량은 500달러짜리 헤드유닛으로 쉽게 CarPlay를 지원할 수 있음. 2018년 이후 차량은 거의 모두 CarPlay를 지원하고 잘 통합되어 있음. 그러나 2013년에서 2017년 사이에는 엉망이었음. 내장 시스템은 너무 통합되어 교체할 수 없었지만 CarPlay/AA를 실행하기에는 너무 원시적이었음.

  • 이 글은 사실 2022년 애플이 발표했지만 그 후로 소식이 없는 "CarPlay 2"에 대한 것임. CarPlay 1은 큰 성공을 거둠. 운전자의 79%가 CarPlay가 있는 차만 고려한다고 함.

  • 저자는 CarPlay만 사용하는데 그 이유는 아이폰 때문임. Android Auto 경험이 훨씬 앞섬. 연락처에 없는 업체에 전화를 걸어본 적 있나? 간단한 질문을 해본 적 있나? Siri 통합은 끔찍함.

  • 저자는 Android Auto 경험이 없어 보임. Android Auto에서도 앱이 폰에 있고 지원되면 자동으로 차에서 사용 가능함. CarPlay만의 기능이 아니라 양쪽 플랫폼 모두 동일함. 저자는 안드로이드에 추가 단계가 있다고 생각하는 듯. "Play 스토어"는 자동차 제조사 자체 앱 스토어를 의미하는 듯.

  • CarPlay 2가 아예 없는 것보다는 자동차 제조사가 CarPlay 2 다이얼에 '브랜드 전용' 테마와 스킨을 만드는 게 훨씬 낫다고 생각함. 자동차 제조사는 수십 년 동안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왔지만 대부분 사용하기 어렵고 느리며 피드백이 좋지 않고 차를 바꿀 때마다 적응하기 힘듦. 79%에 해당하는 사람으로서 CarPlay를 요구하고, 없으면 그 차를 원하지 않음.

  • 애플 사용자가 다른 생태계와의 상호운용성 부족에 대해 불평하는 것은 꽤 우스꽝스러움. 자신이 선택한 벽으로 둘러싸인 정원에 갇혀 있다는 걸 깨달을 때임.

  • 저자는 애플 말고 다른 모든 사람을 탓하는 것 같음. 자신이 선호하는 팟캐스트 앱이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 수 없는 것은 구글 탓이라고 함. 안드로이드를 지원하기로 결정하지 않은 앱 개발자는 어떤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를 인포테인먼트 OS로 선택한 자동차 제조사의 잘못이라고 함. 제3자에게 운영체제를 라이선스하는 것을 거부하는 애플은 어떤가?

  • 대신 애플은 자동차 제조사들에게 복잡하고 독점적인 애플 프로토콜을 구현하여 아이폰에 차량 인포테인먼트 기능의 대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공하길 바람. 자동차 제조사들이 왜 이렇게 하길 원할까? 자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한 다음 운전자들이 자체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추가 작업도 해야 함.

  • 일부 자동차 제조사들이 CarPlay 2에 크게 관심이 없는 이유가 자동차 경험을 소유하고 싶어서라는 저자의 의견에 동의하지 않음. CarPlay 2를 지원하기 위해 해야 할 엄청난 추가 작업 때문이며, CarPlay 2 지원 없이는 자동차를 고려하지 않을 애플 사용자를 제외하면 제조사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음. 하지만 이는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하는 문제임.

  • 약간 다른 얘기지만 저 "독특한" 인테리어 모형을 보고 즉시 움찔했음. 대시보드 상단을 제외한 자동차의 모든 부분에서 디자이너들이 재미를 느끼는 것은 괜찮지만, 햇볕이 좋은 날씨에 앞유리에 반사되어 도로 앞에 겹쳐 보이기 때문에 대시보드 상단은 평평하고 칙칙하며 어두워야 함.

  • CarPlay 1은 내가 원하는 책임 분담임. 애플이 실제 주행 기능과 계기판 근처에 있는 것을 원하지 않음. 차가 CarPlay에 연결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운전하는 동안 계기판이 갑자기 애플 것으로 바뀌는 건 엄청 산만할 것임.

  • 모든 것이 Apple CarPlay에 의해 제어되면 기능에 대한 구독을 판매할 수 없다는 것은 좋은 일임. 나는 차를 샀으니 내 삶에서 떠나라. GPS 지도 업데이트에 수백 달러를 지불하지 않을 것임. 내 휴대폰을 연결하고 다른 매핑 앱의 영구 지도를 사용할 수 있음. 또한 열선 시트에 대한 구독은 터무니없이 말도 안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