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 by neo 2달전 | favorite | 댓글 1개

일본 경찰, 포켓몬 바이올렛 저장 데이터 불법 변조 혐의로 36세 남성 체포

  • 일본 경찰은 사이버 순찰 중 온라인상에서 포켓몬 바이올렛의 저장 데이터를 불법으로 변조해 판매한 혐의로 36세 남성을 체포함
  • 용의자는 희귀 포켓몬에 대한 맞춤형 주문을 받아 2022년 12월부터 2023년 3월까지 변조된 데이터를 회당 최대 13,000엔(약 84달러)에 게임 자산 및 아이템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함
  • 또한 약 30달러에 6마리의 포켓몬을 생성하는 거래도 제공함
  • 용의자는 범행 사실을 인정하면서 생계를 위해 그렇게 했다고 진술함
  • 일본의 2019년 부정경쟁방지법에 따르면 용의자는 최대 5년 징역 및 500만 엔(약 32,600달러)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음

포켓몬 관련 범죄 사례들

  • 2021년 도쿄의 한 가게에서 포켓몬 카드와 현금을 훔치기 위해 6층 건물에서 내려가려던 남성이 실패한 사건이 있었음
  • 2022년에는 6만 달러 이상의 포켓몬 카드를 훔친 것을 포함해 도쿄에서 고가의 포켓몬 절도 사건이 여러 차례 발생함
  • 포켓몬에 대한 열망은 범죄계 밖에서도 문제를 일으킴. 2022년 1월 LA 경찰관 2명이 절도 신고에 출동하지 않고 포켓몬고의 잠만보를 쫓다가 해고된 사례가 있음

GN⁺의 의견

  • 게임 내 아이템을 실제 돈을 받고 거래하는 것에 대해서는 법적, 윤리적 검토가 더 필요해 보임. 단순히 법으로 금지한다고 해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기는 어려울 것 같음
  • 게임 데이터 변조나 아이템 거래를 막기 위해서는 게임사 차원의 기술적 대책 마련과 함께, 게이머들의 의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 등 다각도의 노력이 병행되어야 할 듯함
  • 요즘 메타버스 등 가상 세계의 자산에 대한 권리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음. 앞으로 이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어떻게 만들어갈지 고민이 필요한 시점임
  • 게임은 누구나 평등하고 공정하게 즐길 수 있어야 함. 현금 거래 등으로 인해 게임의 본질이 훼손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할 것임
Hacker News 의견
  • 일본에서는 2019년 '부정경쟁방지법'에 따라 포켓몬 세이브 데이터를 불법적으로 수정하여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행위가 금지되어 있음
  • 1990년대 후반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는데,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 '토키메키 메모리얼'의 모든 스탯을 최대치로 올린 해킹된 세이브 데이터가 담긴 플레이스테이션 메모리 카드가 판매된 사건이 있었음
    • 코나미는 게임의 자연스러운 진행을 방해한다며 저작물의 무결성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승소함
  • 미국 법에서도 소프트웨어의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기술적 보호조치의 우회로 보는 논리가 성립될 수 있으므로, 일본 법만 이상한 것은 아님
  • 일본은 자물쇠따기 도구 소지만으로도 체포될 수 있는 국가임
    • 미국인들이 유튜브에서 자물쇠따기를 취미로 본다고 해도 일본 경찰은 매우 의심스러워 함
  • 개인이 구매한 제품을 마음대로 수정하고, 그 수정을 위해 다른 사람에게 돈을 지불하는 것까지 자유로워야 한다는 의견
  • 공공 자원의 낭비라는 의견
  • 기사 내용에 오타, 중복, 반복 등이 있어서 AI가 작성했거나 단어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 급하게 썼을 것이라는 의견
    • TCG(트레이딩 카드 게임)가 세이브 파일과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다는 언급도 있음
  • 일본에서 세이브 파일 수정이 형사 범죄라는 것과 사람들이 그 서비스에 30-85달러를 지불한다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미친 것인지 모르겠다는 의견
  • 포켓몬 대회에서 수정된 포켓몬이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면 실제로 무슨 해가 있는지 의문
  • 손쉬운 해킹을 위한 오픈 소스 도구를 만드는 것이 닌텐도 경찰에 대한 좋은 반격이 될 것이라는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