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P by neo 3달전 | favorite | 댓글 5개

Hackintosh의 종말

  • 2020년 초, 첫 번째 Hackintosh를 구축한 이후 여러 대를 더 만들어 매일 사용 중임.
  • Apple이 자체 CPU/GPU로 전환하는 시기에 맞춰 Hackintosh를 시도하는 것이 가치 있다고 설명함.
  • macOS 14(Sonoma)는 여전히 최신 인텔 맥을 지원하지만, Apple이 WiFi/Bt 카드 드라이버 지원을 완전히 제거하면서 Hackintosh 커뮤니티에 타격을 줌.

드라이버 지원 중단

  • Apple은 2012/13년 iMac/MacBook 모델에 사용된 Broadcom 카드 드라이버를 Sonoma에서 제거함.
  • 이 카드들은 Hackintosh 빌드에 필수적이었으며, Apple의 모든 서비스와 완벽하게 호환됨.
  • OCLP 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 카드들은 macOS의 보안을 심각하게 저하시키지 않는 한 Sonoma에서 작동하지 않음.

OpenIntelWireless의 한계

  • OpenIntelWireless 프로젝트는 Intel의 WiFi6 카드로 macOS에서 놀라운 속도를 제공했지만, Apple의 드라이버 스택 정리로 인해 Message와 FaceTime의 지원이 불안정해짐.
  • Apple은 USB 서브시스템 작동 방식을 변경하여 Hackintosh 빌드에 문제를 일으킴.

개인적 경험

  • Intel AX200 WiFi/Bt, AMD CPU와 GPU, NVMe SSD를 사용한 Sonoma 빌드를 시도했으나 여러 문제에 직면함.
  • Ethernet 컨트롤러와 Bluetooth의 불안정성, 그리고 macOS 14.4 업데이트의 설치 실패 등이 문제로 나타남.

Hackintosh의 미래

  • WiFi 드라이버의 부재로 인해 Hackintosh는 큰 장벽에 부딪힘.
  • macOS의 유용한 기능들이 특정 WiFi 칩에 의존하기 때문에, 이 기능들 없이는 진정한 Mac이라고 부를 수 없음.
  • Hackintosh는 몇 달 또는 몇 년 동안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겠지만, 필자에게는 더 이상 가치가 없음.
  • M1/M2/M3 기반의 Mac 제품군이 충분히 좋은 선택지를 제공하므로, 중고 Mac mini나 스튜디오 모델을 구매할 계획임.

GN⁺의 의견

  • Hackintosh는 Apple 하드웨어가 아닌 다른 기기에서 macOS를 실행하는 커뮤니티 주도의 프로젝트로, Apple의 공식 지원을 받지 않음.
  • 이 기사는 Hackintosh 사용자들에게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며, Apple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통합 전략이 외부 개발자와 사용자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줌.
  • Hackintosh 커뮤니티는 macOS의 비공식적인 사용을 가능하게 했지만, Apple의 기술 발전으로 인해 점차 어려워지고 있음.
  • 이 기사는 기술 애호가들에게 흥미로운 주제를 제공하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호환성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임.
  • Hackintosh와 유사한 프로젝트로는 Linux 기반의 다양한 배포판이 있으며, 사용자들은 이러한 대안을 고려할 수 있음.
  • Hackintosh를 사용하는 이들은 이 기사를 통해 미래의 업데이트와 하드웨어 선택에 대해 신중하게 고려해야 할 필요성을 인지할 수 있음.

서서히 인텔맥들이 macOS 지원대상에서 빠지고 있으니… 오히려 인텔맥에서 리눅스나 윈도를 돌리려는 시도가 많아질 듯. 그것도 결국 쓸모없어지겠지만…
https://t2linux.org/

하드웨어에 맞춰 이것저것 kext 깔아보면서 부팅해보고 하던 게 재미있었죠 ㅎㅎ
실제로 쓰기엔 좀 불편했지만요. 이게 이제 사라진다니 아쉽긴 하네요

애플 실리콘과 동시에 맥 가격이 확 내려가면서 해킨할 돈으로 맥 사는 게 더 나아진 것 같기도 하네요
맥이 생기면 해킨은 웬만해서는 쓸 일이 잘 없으니...

저도 애플 장비들이 인텔 CPU중에서 구형만 나오곤 했을때, 해킨토시를 구축해서 사용했던 적이 있긴 한데 그것도 한때였던거 같아요.
특히나 애플실리콘 나오면서는 거의 불가능하다고 보이고요.
이젠 그냥 추억으로 남는 것 같네요 ㅎㅎ

Hacker News 의견
  • 한 사용자는 젊었을 때 시간은 많고 돈은 적어서 컴퓨터를 개조하는 것이 즐겁고 유용했음을 회상함. 이제는 시간이 부족하고 여유 자금이 있어서 컴퓨터를 사용하는 데 시간을 낭비하고 싶지 않다고 말함. 자동차에 대한 경험도 비슷하다고 언급하며, Hackintosh는 시대를 잘 보냈지만 다음 세대는 다른 관심사를 찾을 것이라고 생각함.
  • 다른 사용자는 Hackintosh를 오랫동안 좋아했지만, 드라이버가 점점 복잡해지고 어려워질 것이라는 점에서 슬픔을 표현함. Apple이 Hackintosh를 의도적으로 막으려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인정함.
  • Apple 엔지니어로서 ACPI 버그를 다루는 한 사용자는 Hackintosh가 고유의 문제를 야기하며, 충돌 로그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지만, 실제 하드웨어와 일치하지 않는 정보 때문에 어려움을 겪음. Hackintosh로 인해 문제의 원인을 찾고 해결하는 것이 어렵다고 말함.
  • 또 다른 사용자는 10~15년 전에는 Mac OS X가 Apple 하드웨어를 구매할 만한 가치가 있었지만, 이제는 하드웨어가 Apple 제품을 구매하는 이유가 되었으며, 운영 체제는 그저 쓸만한 수준이라고 평가함.
  • macOS가 파라버추얼라이즈드 게스트 OS로서 공식적으로 지원되며, 다음 세대의 Hackintosh는 리눅스 호스트를 사용하여 실제 하드웨어와 파라버추얼 인터페이스 사이의 중간자 역할을 하는 것이 될 수 있다고 제안함.
  • Apple Silicon 프로세서와 재료를 선호하고,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Apple 프리미엄이 예전만큼 높지 않으며, Mac mini나 MacBook Air가 경쟁력 있는 가격에 제공되고, 리눅스 데스크톱 소프트웨어가 macOS가 필요했던 일부 역할을 대체할 수 있게 되었다고 언급함.
  • 한 사용자는 Snow Leopard를 넷북에 설치하고 WWDC에 가져간 기억을 회상하며, 그것이 대화의 화제가 되었고 많은 Apple 엔지니어들이 잘 작동하는 것에 놀랐다고 말함.
  • Proxmox에서 Mac OS를 실행할 수 있게 되어 "베어 메탈" Hackintosh의 필요성이 사라졌다고 생각하는 사용자가 있음. KVM을 사용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함.
  • FaceTime/iMessage가 와이파이 드라이버와 밀접하게 연결된 이유에 대해 궁금해하는 사용자가 있음. 로컬 아이폰과의 핸드오프를 위한 것이라고 추측하지만, 드라이버 기능이 없을 때 백엔드와의 통신으로 우아하게 대체되지 않는 것에 놀라움을 표현함.
  • 오랫동안 Hackintosh를 사용한 사용자는 개인적인 하드웨어 구성에 따라 성공과 신뢰성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함. 자신의 데스크탑 타워가 Hackintosh에 적합한 하드웨어 요구 사항과 거의 일치하여 운이 좋았다고 함. 시스템 업데이트를 유지하는 것이 어려웠지만, Apple Silicon으로 전환한 후에는 자유로움이 그리워지기도 하지만, 덜 해킹적인 방식으로 같은 자유를 찾았다고 말함.
  • Apple의 MacBooks가 이제 120Hz 화면을 제공하고, T2 칩과 MacOS의 잠금 추세에 대한 우려가 생각보다 문제가 되지 않아서, Hackintosh의 가치 제안이 덜 매력적이 되었다고 느끼는 사용자가 있음. macOS에서 게임이 크게 후퇴한 영역이라고 언급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