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P by xguru 6일전 | favorite | 댓글 2개

CORS preflight 란 ?

  • 복잡한 요청을 보내기 전에 OPTIONS로 권한을 있는지 먼저 요청하는 것
  • 하지만 실제로는 대부분의 요청들이 이걸 필요로 함 (JSON/XML 바디가 있거나 크레덴셜을 포함하거나 등등 )
  • 이게 나쁜 이유는 실제 요청에 걸리는 시간이 늘어난 다는 것
    • OPTIONS 리퀘스트는 기본적으로 캐싱이 불가능해서, CDN들도 보통 처리하지 않아 요청이 서버까지 도달함
    • 이 값들은 클라이언트에서 캐싱되며 기본적으로 5초만 유지됨.
      • 즉 웹페이지가 API 폴링을 10초마다 한다면 preflight가 10초마다 한번씩 이루어짐
    • 많은 경우 브라우저 클라이언트의 API 레이턴시를 증가시켜, 사용자 입장에서 성능이 절반으로 떨어짐
    • 또한 API 서버에 쓸데없는 부담을 주고 비용을 증가 시킴
    • 특히나 서버리스라면 더더욱. Lambda, Netlify Functions, Cloudflare Workers, Google Cloud Functions 모두 함수 호출당 비용을 받으므로, 이 preflight 도 그것에 포함됨

preflight 응답을 캐쉬하는 방법

  • 브라우저에서 캐싱해서, 불필요한 동일 preflight 요청을 보내지 않게 만들기
  • CDN 레이어에서 캐싱해서, 이 요청들을 실제 백엔드 서버가 처리할 필요없이 응답하도록 처리하기

CORS caching for browsers

  • preflight 응답에 다음 헤더를 추가 Access-Control-Max-Age: 86400
  • Firefox는 86400(24시간) 까지 가능하지만 크로미엄 기반 브라우저는 7200(2시간)이 최대 값

CORS caching for CDNs

  • CDN 또는 프록시에서 캐슁하기 위해서 다음 헤더를 추가
    Cache-Control: public, max-age=86400
    Vary: origin
  • 중요한 건 OPTIONS는 기본적으로 캐싱하게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표준이 아니라는 것. 하지만 대부분의 CDN이 지원함

Configuration 예제

  • Caching CORS with AWS Lambda
  • Caching CORS in Node.js
  • Caching CORS in Python
  • Caching CORS with Java Spring
nicewook 5일전  [-]

마침 이 부분 보고 있었는데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답변달기
kofmania 6일전  [-]

성능이 정반으로 -> 성능이 절반으로

답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