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P by xguru 3달전 | favorite | 댓글 2개
  • 보이스피싱범이 빼낸 개인정보로 공동인증서를 발급받고 비대면 전자금융거래방식으로 대출을 받음
  • 기존 '공인인증서'의 경우는 공인기관에서 발급된 것이라, 추가 본인확인 절차가 없어도 거래가 유효하게 성립하고 명의자에게 효력이 미침(대출금을 갚아야 함)
  • 공동인증서는 비대면 실명확인 방법을 통해서 금융기관이 꼭 확인할 의무가 있음 ('실명확인증표 사본 제출'과 '영상통화' 등 7가지 방법이 규정되어 있음)
  • 그래서 본인 확인을 진행하지 않은 B캐피탈에서 받은 대출은 갚지 않아도 됨
xguru 3달전  [-]

실명확인 방식을 찾아보니 아래 5개 중 필수로 2가지를 사용하고

  • 실명확인증표 사본 제출 : 사진촬영 및 스캔 후 신분증진위확인 서비스를 이용하여 확인
  • 영상통화
  • 접근매체 전달시 확인 : 현금카드, 보안카드, OTP 전달시
  • 기존 계좌 활용 : 기존 거래 계좌에 소액이체하여 실명확인
  • 기타 : 지문인식, 정맥인증 등 바이오 인증 같은 신뢰도의 인증기술
    추가로 2개의 방식을 더 권고하고 있네요
  • 다수의 개인정보 검증 : 고객이 제공한 개인정보와 신용정보사가 보유한 정보 대조
  • 타기관 확인결과 활용 : 공인인증서, 핸드폰, 아이핀등 활용

이제는 신분증 스캔도 마구 요구하면 안될듯, 앱 말고 핸드폰으로 찍어서 보내달라는 경우도 꽤 있던데..

답변달기
minhoryang 3달전  [-]

공동인증서랑 공인인증서는 이름만 같은게 아니었나보군요.

답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