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P by hiddenest 2달전 | favorite | 댓글 4개

서비스 출시 후 5년 동안 사용하던 Webpack을 Vite로 옮기며 있었던 이야기를 공유합니다.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재밌게 읽어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Webpack의 장점과 웹 생태계의 변화

Webpack은 지난 10년간 개발, 관리되며 생태계가 잘 갖춰져 있음.
Create React App 등 많은 곳에서도 쓰이고 있으며, IIFE 방식으로 모듈을 묶어주어 여러 브라우저를 지원함.

하지만, 5년 간 서비스 내의 기능이 3배 가까이 늘어나며 빌드 시간이 늘어나는 등 개발 경험이 나빠짐. 그리고 웹 생태계 발전으로 ES Module의 지원 등 다양한 변화가 있었음.

Bundler + Native

최근 1~2년 사이에 Native의 힘을 빌려 번들링, 트랜스파일링 하는 것이 떠오르기 시작함. 싱글 스레드인 JS의 처리 한계를 뛰어넘기 위한 시도가 이뤄짐.
Golang 기반의 esbuild, Rust 기반의 SWC 등이 대표적임.

1차 시도: esbuild만을 사용한 번들링

당시 안정성, 플러그인 등 생태계를 고려하여 esbuild를 기반으로 하는 번들러 사용을 결정함. 그리고 esbuild 자체의 성능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려고 함.
패키지 설치 후 빌드 스크립트를 돌렸더니, 기존 210초 정도 소요되던 빌드가 2.16초 만에 끝남. 100배 정도 빠른 빌드 속도를 보임.

하지만 EmotionJS 사용을 위해 Babel을 적용하면 10배 느려짐.
그리고 esbuild가 HMR을 지원하지 않아 사용이 어렵다고 판단함. 직접 HMR을 구현할 수도 있었지만, 공수, 유지/보수/관리 비용이 많이 든다고 생각했음.

2차 시도: Vite를 사용한 번들링

Vite의 컨셉은 Dependencies와 Source code를 분리한다는 점임.
Dependencies는 설치 후 내용이 바뀌지 않으니 esbuild로 미리 트랜스파일링. Source code는 빈번하게 바뀌므로 ESM으로 로딩. 빌드 결과는 캐싱하여 빠른 개발 빌드가 가능하게 함.

Vite에서 제공하는 템플릿 사용하여 쉽게 마이그레이션 진행. 몇 가지 이슈가 있었지만 금방 해결하였으며, Webpack보다 훨씬 짧고 간결한 설정을 할 수 있게 됨.


번들러 마이그레이션 결과

Netlify에서의 빌드 시간 측정 시 평균 250초 → 평균 90초. 기존의 36% 수준으로 줄어듦.
설정 파일이 간결해지면서 팀원들이 이를 활용한 커스텀 빌드 환경을 손쉽게 만들어 능률 향상됨.

더 나은 개선을 위해 Babel 의존 없는 CSS-in-JS 라이브러리로 교체, Monorepo 적용을 해볼 수 있음.
생태계의 경우, SWC가 안정화될 경우 Babel을 교체할 수 있을 것이며, TypeScript Type Checker 역시 Native로 포팅 중임.

교훈

  • 크게 보이던 작업도 작게 나누어 테스트하고 많이 의논하면 쉽게 풀린다.
  • 지금 메이저하게 쓰고 있는 도구도 생태계의 발전으로 금방 사라질 수 있다.
  • 좋은 접근성이 좋은 환경을 만들어준다.
ifmkl 2달전  [-]

esbuild 속도 놀랍네요 .

답변달기
hiddenest 2달전  [-]

esbuild 메인 홈페이지에서도 10-100x 빠르다는 점을 내세우는 것을 보고 긴가민가했었는데, 실제로 보니까 충격적이더라고요!

답변달기
eterv 2달전  [-]

멋집니다~!! 개인적으로 swc, esbuild 의 고도화가 이루어져 완전히 바벨을 대체하는시대가 얼른 오길 기대하고 있어요~

답변달기
hiddenest 2달전  [-]

저도 그런 시대가 오길 정말 기대하고 있어요! 정말 개발하기 좋아질 것 같아요 :)

답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