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P by xguru 6달전 | favorite | 댓글과 토론

종종 혹독한 조언, 소위 뼈 때리는 조언을 해주기로 유명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좋은 약은 입에 쓰다"는 아포리즘으로 이 폭력성을 정당화하기도 합니다. 정말 이런 혹독함이 우리를 성장하게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