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 by neo 18일전 | favorite | 댓글 1개

발걸음

아인슈타인과 괴델의 일상

  • 아인슈타인은 매일 오전 10시에서 11시 사이에 괴델과 함께 연구소로 걸어갔음.
  • 오후 1시나 2시에 다시 집으로 걸어오며 정치, 철학, 물리학에 대해 논의했음.
  • 전기 작가 Palle Yourgrau에 따르면, 이 산책이 아인슈타인의 하루 일과의 30%를 차지했음.

아인슈타인의 유명세

  • 아인슈타인의 비서 헬렌 두카스는 1946년에 한 운전자가 아인슈타인을 알아보고 나무에 부딪힌 사건을 기록했음.
  • 괴델은 자신의 유명세가 부담스럽지 않다고 말했음.
  • 괴델은 아인슈타인처럼 모든 아이들이 알아볼 정도로 유명해지면 부담이 시작된다고 언급했음.

GN⁺의 의견

  • 역사적 배경: 아인슈타인과 괴델은 20세기 과학과 철학에 큰 영향을 미친 인물들임. 이들의 일상적인 대화는 그들의 지적 교류를 보여줌.
  • 흥미로운 점: 두 천재가 일상적인 산책을 통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는 점이 흥미로움. 이는 현대의 연구자들에게도 영감을 줄 수 있음.
  • 비판적 시각: 아인슈타인의 유명세가 그의 일상에 미친 영향을 보면, 과학자들이 대중의 관심을 받는 것이 항상 긍정적인 것은 아님.
  • 관련 제품: 이와 비슷한 지적 교류를 촉진하는 현대의 플랫폼으로는 GitHub, Stack Overflow 등이 있음. 이들 플랫폼은 전 세계의 개발자들이 지식을 공유하고 협력할 수 있게 함.
  • 기술 도입 고려사항: 새로운 기술이나 협업 도구를 도입할 때는 그 도구가 실제로 팀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지, 그리고 사용하기 쉬운지 고려해야 함.
Hacker News 의견
  • 첫 번째 댓글: 작은 기술 회사에서 리눅스 커널 프로그래밍과 임베디드 작업을 하며 멘토와 함께 걸으며 많은 것을 배웠음. 프로그래밍과 인생에 대해 많은 교훈을 얻었음.
  • 두 번째 댓글: 멘토와 산책할 기회를 원하지만, 현재의 관리자들은 자신을 천재로 생각하는 사람들뿐임. 목요일 밤에 맥주를 마시는 것이 최선임.
  • 세 번째 댓글: 재택근무 반대 선전이 과도해지고 있음.
  • 네 번째 댓글: 오펜하이머가 다양한 재능 있는 사람들을 초대하여 원하는 연구를 하게 했던 시기였음. 주로 과학자들이었지만, T. S. 엘리엇도 포함되었음.
  • 다섯 번째 댓글: 매일 함께 캠퍼스로 걸어가고, 두 시간 정도 머물다가 다시 집으로 걸어가는 일상이었음.
  • 여섯 번째 댓글: 산책을 통해 생각을 나누는 것이 효과적임. 산책 중에 문제를 해결하는 경우가 많음. 걷는 활동이 뇌를 자극하여 생각을 정리하게 함.
  • 일곱 번째 댓글: 로스 알라모스에서 Gian Carlo Rota와 함께 산책하며 서브웨이와 배스킨라빈스를 방문했던 경험이 있음.
  • 여덟 번째 댓글: 4일 근무제가 아닌 10시간 근무제를 원함.
  • 아홉 번째 댓글: 괴델이나 아인슈타인과 함께 걸으며 30%의 시간을 보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음. 급여가 70%로 줄어들어도 상관없음.
  • 열 번째 댓글: 두 사람 모두 독일어를 사용했으며, 아인슈타인은 영어로 완전히 전환하지 않았음. 예를 들어, 연구를 독일어로만 발표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