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 by neo 2달전 | favorite | 댓글 1개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한 10대 소년의 재난 지원 요청에 대한 유머러스한 답변

  • 1984년 4월 18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어모 지역에 사는 13살 앤디 스미스라는 소년이 레이건 대통령에게 한 통의 편지를 보냄
    • 앤디의 어머니가 앤디의 침실을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며, 앤디의 방 청소를 위한 인력을 고용하는데 연방 정부 자금 지원을 요청함
    • 앤디는 프로젝트를 위한 초기 자금은 자신이 부담하겠다고 제안함
  • 레이건 대통령은 중국 방문 후 백악관으로 돌아와 앤디의 편지를 받고 5월 11일 앤디에게 답장을 보냄
    • 먼저 재난 지역 선포는 관할 당국에서 요청해야 하는데 이 경우에는 앤디 어머니가 해야 한다는 문제점을 지적함
    • 1984년에는 많은 허리케인, 홍수, 산불, 가뭄, 지진 등 수많은 재난이 있어 정부 재난 지원 기금이 매우 부족한 상황임을 설명함
    • 앤디의 상황은 정부가 아닌 지역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해결하기에 적합해 보인다며, 앤디가 직접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것을 제안함
    • 마지막으로 앤디 어머니에게 안부 인사를 전함

GN⁺ 의견

  • 당시 대통령이 13살 소년의 편지에 이렇게 정성껏 답장을 보낸 것은 인상적임. 물론 대통령 비서실에서 초안을 작성했겠지만, 편지 자체에서 느껴지는 친근감과 위트는 레이건 대통령 특유의 소탈한 매력을 보여줌.
  • 단순히 거절의 답장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왜 지원이 어려운지를 설명하고 대신 앤디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것을 권유한 것은 훌륭한 교육적 메시지로 보임. 작은 일이지만 책임감과 주도성을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을 것임.
  • 다만 이 편지가 백악관발 공식 서한의 형식을 갖추고 있어, 앤디 입장에서는 레이건 대통령이 직접 자신에게 편지를 보낸 것으로 받아들였을 수도 있겠음. 비서실의 업무 차원에서 작성된 편지라는 점은 아쉬움.
  • 어쨌든 분주한 대통령이 어린이 편지에 이렇게 성의 있고 위트 있는 답장을 보낸 일화는 훈훈함. 자칫 권위적으로 보일 수 있는 대통령직에 친근한 이미지를 더해줌.
Hacker News 의견
  • 12-16세 때 좋아하는 밴드 멤버들에게 이메일을 보냈던 경험담. 2003-2007년 경 소셜미디어가 대체하기 전에는 흔한 일이었음. 밴드 멤버들은 놀랄 만큼 자주 답장해주었고, 팬 메일에 매우 정중하고 감사해했음.
  • Motion City Soundtrack의 리드 싱어 Justin Pierre와 노래 작곡과 투어에 대해 이메일을 주고받은 기억이 있음. 모든 답장자들이 매우 전문적이었고 음악을 좋아해 주는 팬들에게 감사해하는 듯 했음.
  • 어린이들이 이런 행동을 해서는 안 되는 이유가 분명히 있음. 악의적인 사람들에 의해 착취당하거나 끔찍한 일을 당할 수 있기 때문. 하지만 필자는 운 좋게 그런 일을 겪지 않았음.
  • 레이건의 정책에는 동의하지 않지만, 이 아이에게 답장한 것은 정말 멋진 일이었음을 인정함.
  • "Best regards to your mother"라는 표현이 요즘은 SNL 코미디 같아 보일 수 있음.
  • 539개의 허리케인이 어디서 나온 수치인지 의문. 한 시즌에 있었던 것보다 크게 많은 수임.
  • 어머니가 레이건에게 자금을 요청하는 편지를 썼다면 멋졌을 것.
  • 레이건이 무엇을 했길래 모든 댓글에 "Reagan bad" 섹션이 있는지 궁금함.
  • 장난스러운 편지와 그에 대한 장난스러운 답장을 즐김. 답장을 쓴 직원도 즐겁게 썼을 것임.
  • 미국 버전 <i>The Office</i>의 '파산을 선언한다' 장면이 생각남.
  • lettersofnote.com에서 미국 정부 옹호 선전이 나올 줄은 몰랐지만, 신냉전은 희생을 요구함.
  • 귀엽고 사랑스러운 소통이지만 "정부를 쓸모없게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대통령의 태도가 실망스러움.
  • "미안하지만 너의 어머니는 실제로 연방 재난을 선포할 권한이 없단다"라고 답하는 게 더 나았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