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 by neo 2달전 | favorite | 댓글 1개

아래에 보낸 내용은 소설/영화 리뷰 또는 그에 대한 책 소개문인 것 같습니다. 기사 본문의 내용이 없어 요약할 내용을 찾을 수 없습니다.

책 소개문으로 가정할 경우, 아래와 같이 의견을 제시해 볼 수 있겠네요.

GN⁺의 의견

  • 제목에서 "우리는 결코 혼자가 아니다" 라는 주제를 강조하고 있음. 이는 인간 존재의 본질적 고독감과 소외감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는 작품일 것으로 추측됨.
  • 내용을 모르지만, 인간 실존의 본질에 대해 천착하는 깊이 있는 내용의 문학작품 또는 영화가 될 것으로 기대됨.
  • 2024년 4월 출간/개봉 예정인 것으로 보아, 가까운 미래에 기대되는 작품으로 보임.
  • 작가인 Tobias Wolff는 실존주의 계열의 현대 미국 소설가로 알려져 있음. 인간 내면의 고뇌와 방황을 깊이있게 탐구하는 작품을 주로 써왔음.
  • 비슷한 주제의 고전으로는 사르트르의 '구토', 카뮈의 '이방인' 등이 있음. 최근 작품으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 등에서도 실존과 소외를 다루고 있음.
Hacker News 의견
  • 한 사람이 1980년대에 매일 데스크 캘린더에 글과 그림을 추가하며 9년간 꾸준히 기록한 내용이 있음
  • 이 직원은 불만이 많은 사람처럼 보이기보다는 오히려 자신의 일과 삶을 즐기는 사람처럼 보임
    • 진정으로 불만이 많은 공무원은 은퇴까지 남은 시간을 매일, 심지어 시간 단위로 카운트다운 할 것임
  • 원본 기사는 The Paris Review에서 확인할 수 있음
  • 이 아날로그 캘린더는 중요도, 영향, 삶 등의 개념을 담고 있어 요즘의 소프트웨어 캘린더보다 훨씬 풍부함
    • 디지털 캘린더는 Palm Pilot 이후로 거의 진화하지 않았음
  • 1987년에는 Kansas 대학교가 NCAA 토너먼트에서 우승해서 이 직원의 불만이 줄었을 것으로 추측됨
  • 매달 둘째 주 토요일마다 기록된 두 숫자(예: 242/119)의 의미가 궁금함
    • 미국인들에게는 명확할 수 있지만, 혈압이 아니길 바람
  • 1984년 1월 13일부터 Debian을 사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임
  • 1980년대에는 멍하니 있을 때 낙서를 하곤 했지만, 요즘은 인터넷을 보는 경향이 있고 낙서할 종이도 없음
  • 이 직원은 불만이 많다기보다는 지루해 보임
  • 기사에서 이 직원을 남성으로 가정하고 수도승에 비유한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의문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