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P by neo with xguru 2달전 | favorite | 댓글과 토론
  • Instagram의 공동 창업자들이 독자들에게 뉴스를 추천하는 강력하고 유용한 도구인 Artifact를 만들었으나, 규모를 키우는 데 어려움을 겪음
  • Yahoo는 수억 명의 독자를 보유하고 있지만, 인터넷의 다른 뉴스 애그리게이터와 차별화하기 위해 기술 중심의 멋진 무언가가 필요함
  • 이에 따라 양측이 힘을 합치기로 했으며, Yahoo가 Artifact를 인수한다고 화요일에 발표함

Artifact 인수 계약 내용

  • 인수 비용은 공개하지 않음
  • Yahoo는 Artifact의 기술을 인수하는 것이지 팀을 인수하는 것은 아님
  • Artifact의 공동 창업자인 Mike Krieger와 Kevin Systrom은 Yahoo의 "특별 고문"이 될 것이지만 회사에 합류하지는 않을 것임
  • Artifact의 나머지 5명의 직원은 이미 다른 일자리를 구했거나 휴식을 취할 계획임

Artifact의 짧은 역사

  • Artifact는 출시 1년 조금 넘게 지난 시점에서 인수되었으며, Systrom과 Krieger가 폐업을 발표한 지 약 3개월 만에 이루어짐
  • 1월에 공동 창업자들은 "우리는 핵심 사용자 그룹이 사랑하는 무언가를 만들었지만, 이 방식으로 계속 투자할 만큼 시장 기회가 크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썼음
  • 폐업의 가장 큰 이유는 "수백만 명에게 다가갈 수 있는 더 새롭고, 더 크고, 더 나은 것"에 집중하기 위해서였음
  • Artifact의 베팅은 항상 AI가 거대하고 인터넷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었음. 아마도 큰 뉴스 청중 없이 뉴스 앱에서 작업할 수 있는 더 흥미로운 것들이 있었을 것임

Artifact 폐업 발표 후 여러 회사들의 관심

  • Systrom과 Krieger는 잠재적 인수자에게 회사를 내놓거나 자금을 모으려 하지 않고 폐업 발표를 했음
  • 그들은 Artifact의 유일한 투자자였고, 매우 간소한 사업을 운영했으며, 그냥 넘어갈 수 있다고 생각했음
  • 그러나 그 후 회사들이 연락을 해왔음. Systrom은 폐업 발표 후 "10개 정도"의 다른 회사들과 대화를 나누었다고 함
  • "많은 조직들이 뉴스와 개인화된 콘텐츠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주위를 둘러보며 'AI의 새로운 물결이 있네. 어쩌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아봐야 할 것 같아'라고 말하고 있다"고 그는 말함

Yahoo의 Artifact 인수 이유

  • Yahoo는 Artifact의 폐업 편지를 읽은 후 인수를 모색하기 시작했다고 Yahoo News의 총괄 매니저인 Kat Downs Mulder는 말함
  • "그들은 콘텐츠 분류법과 추천 시스템이 작동하는 방식에 많은 사랑과 관심을 쏟았다"고 그녀는 말함
  • "콘텐츠가 어떻게 분류되고, 어떤 신호가 해당 콘텐츠에 영향을 미치며, 무엇이 정말 효과가 있고 연결될 수 있으며 관련성이 있는지 식별하는 방법, 그리고 사용자와 해당 콘텐츠를 연결하는 UX까지 이 전체 여정을 제대로 수행하기는 정말 어렵다"고 그녀는 말함
  • Yahoo는 오랫동안 개인화와 추천에 대해 연구해 왔지만, Artifact는 특별한 것을 만들어냈음

Artifact가 Yahoo로부터 얻을 수 있는 것

  • Downs Mulder는 매달 1억 8500만 명 이상이 Yahoo News를 방문한다고 말하며, 이는 Artifact의 개인화 및 추천 기술을 단독으로 했을 때보다 훨씬 더 많은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음을 의미함
  • Systrom에게 이는 또한 그것이 실제로 작동하는 것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의미함
  • "우리는 매달 성장을 위해 노력했고, 기계 학습과 AI에서 약속된 일부 기능이 작동하기 시작할 만큼의 규모에 도달했지만, 그 바늘을 움직이기는 정말 어려웠다"고 Systrom은 말함
  • Yahoo와 통합하면 천천히 이루어지겠지만, 그 바늘을 크게 움직일 것임

인수 후 Artifact와 Yahoo의 변화

  • 인수가 완료되면 Artifact 앱은 사라질 것임
  • 그러나 콘텐츠 분류, 큐레이션 및 개인화를 위한 Artifact의 기본 기술은 곧 Yahoo News에 나타나기 시작할 것이며, 결국 다른 Yahoo 플랫폼에도 나타날 것임
  • "앞으로 몇 달 안에 우리 제품에 그런 것들이 흘러들어올 것"이라고 Downs Mulder는 말함
  • Yahoo의 앱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Artifact의 속도와 세련미를 조금 얻을 가능성이 있는 것 같음

Artifact 공동 창업자의 앞으로의 계획

  • Systrom은 다음에 무엇을 할지 모른다고 말함
  • 그는 Yahoo로의 전환이 잘 이루어지도록 하는 데 주력하고 있으며, 그와 Krieger는 항상 새로운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있음
  • 그는 여전히 AI에 대해 긍정적이며 대규모 언어 모델에 의해 구동되는 시대에 세상에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큰 질문을 하고 있음
  • 그러나 "회사를 시작하는 것은 계절 사업이 아니다"라고 그는 말함
  • "가을마다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다"
  • Artifact에 대한 아이디어는 지나치기에는 너무 좋았고, 이제 그는 다음 아이디어를 찾고 있음

GN⁺의 의견

  • Artifact의 콘텐츠 분류, 큐레이션, 개인화 기술은 매우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것으로 보임. 이를 Yahoo의 거대한 사용자 기반과 결합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됨. 다만 기술 통합이 쉽지 않을 수 있으며 시간이 걸릴 것임
  • AI 기반 뉴스 추천은 최근 업계의 주요 트렌드 중 하나임. Google News, Microsoft의 Hummingbird, ByteDance의 TopBuzz, Flipboard 등 유사한 플랫폼들이 경쟁하고 있음. Artifact가 어떤 차별점을 가지고 있는지 주목할 필요가 있음
  • AI 기반 맞춤형 콘텐츠 추천은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engagement를 높일 수 있지만, filter bubble, echo chamber 등의 부작용도 우려됨. 다양성과 신뢰도를 담보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해 보임
  • Instagram에서 성공적으로 Artifact를 출시했다가 1년만에 매각한 것은 아쉬움. 포기하기에는 너무 일렀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듦. 창업자들이 이미 오래전부터 AI 스타트업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면, Artifact를 실험 무대 정도로 생각했을 수도 있겠음
  • Yahoo가 오랫동안 개인화와 큐레이션에 투자해왔다고는 하나, 기술력 측면에서는 후발주자임. Artifact 인수를 계기로 혁신의 속도를 높일 수 있을지 주목됨. 컨텐츠 경쟁력, 사용자 확보 등 함께 풀어야 할 숙제가 많아 보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