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 by neo 4달전 | favorite | 댓글 1개

레이디버드 브라우저 프로젝트

  • 레이디버드는 독립적인 웹 브라우저를 처음부터 구축하는 진행 중인 프로젝트임.
  • 이 프로젝트는 GitHub의 SerenityOS/serenity 프로젝트의 일부로 개발되고 있음.
  • 아직 다운로드 가능한 바이너리는 없으며, 프로젝트가 아직 매우 불안정함.
  • 브라우저 구축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이 페이지는 화려하지 않음.

뉴스 및 링크

  • 2023년 8월 13일: 새로운 후원자 ohne-makler.net
  • 2023년 6월 28일: Shopify가 레이디버드 후원자로 합류함을 환영함.
  • 레이디버드 브라우저에 대한 트위터 계정과 원래의 발표 포스트, 2023년 웹 엔진 해커페스트에서의 레이디버드에 대한 발표(비디오) 등 다양한 링크 제공.
  • 2023년 5월부터 2024년 1월까지 매달 레이디버드 브라우저 업데이트 비디오 링크 제공.

후원

  • 기업 후원자와 개인 후원자 목록 제공.
  • GitHub Sponsors나 유사 서비스를 통해 개발자 개인을 후원하여 개발을 지원할 수 있음.

GN⁺의 의견

  • 레이디버드는 SerenityOS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독립적인 웹 브라우저 개발을 목표로 하는 혁신적인 프로젝트임.
  • 개발 커뮤니티와 후원자들의 지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오픈소스 개발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사례임.
  • 이 프로젝트는 기술 애호가들과 개발자들에게 흥미로운 진행 상황을 제공하며, 새로운 웹 브라우저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데 기여함.
Hacker News 의견
  • 새롭고 독립적인 브라우저를 처음부터 만들어내는 해커 팀의 노력이 매우 영감을 주는 일임.

    • 작은 규모의 인력과 자금으로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던 프로젝트의 진행에 놀라움을 표함.
    • 웹 표준화가 진전되어 오늘날 브라우저 개발이 과거보다 쉬워졌을지에 대한 생각을 공유함.
    • 과거 개발자들이 처음 브라우저를 설계할 때는 완전한 로드맵이 없었지만, 현재는 이미 많은 웹 표준이 존재하고 인기도 알 수 있어 현대 웹을 지원하기 위해 무엇을 우선시해야 할지 알 수 있음.
    •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XSLT 지원과 FTP의 사용 등, 한때는 흔했던 기능들이 이제는 버려질 수 있는 아이디어라고 생각함.
    • XSLT가 여전히 주요 브라우저에서 지원되지만 드물게 사용되고 XSLT 1.0에 머물러 있어, 앞으로 상당 기간 동안 생략해도 될 것들 중 하나로 여겨짐.
  • 한 사람이 재미로 운영체제를 처음부터 만들기 시작한 프로젝트가 실수로 지난 10~20년 중 가장 유망한 새로운 브라우저 엔진을 만들어냈다는 것이 놀랍다고 함.

    • 개발 비디오를 1~2년 동안 지켜보며, 짧은 시간 내에 이룬 진전의 속도가 믿기 어려울 정도임.
    • 이제 여러 자원봉사자와 개발자를 지불할 수 있는 충분한 후원금이 있어, 앞으로 무엇이 일어날지 매우 흥미롭다고 함.
  • 매일 사용할 수 있는 브라우저가 되기를 희망하며, 새로운 웹 엔진의 성공을 기대함.

    • Servo 프로젝트의 성공도 바라며, 개발에 기여하고 싶지만 Discord에서 개발이 조정되고 있어 프로프라이어터리 소프트웨어를 피하기 때문에 아쉬움을 표함.
  • 브라우저 엔진 개발에서 여전히 경쟁이 살아있음을 보는 것이 좋다고 함.

    • Servo(이전에 Mozilla의 일부)와 Ladybird는 여전히 일상적인 브라우저에 비해 개발이 덜 되었다고 언급함.
    • Ladybird의 나이틀리 빌드가 없는 것이 아쉽지만, 아마도 버그 리포트를 원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측함.
  • 프로젝트 진행 스크린샷을 보는 것을 좋아한다고 함.

  • Mozilla가 개인 정보 보호 서비스를 재판매하는 동안, 다른 이들은 60억 달러가 필요 없는 더 나은 브라우저를 만들고 있다고 함.

  • 이 프로젝트가 매우 멋지지만, ISO 이미지가 없다는 것이 기술적 능력의 지표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비기술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지 않는다는 점이 다소 무례하게 느껴진다고 비판함.

    • 리눅스 VM을 부팅하고 많은 개발 패키지를 설치한 후 자신의 부팅 이미지를 만들어서 시도해보고 싶지 않다는 의견을 표함.
  • Shopify가 후원자로 나타난 것에 대해 궁금증을 표함.

  • 프로젝트가 매우 멋지다고 하며, 부동산 사이트의 후원이 궁금하다고 함.

  • 프로젝트가 단순히 재미로 하는 것인지, 아니면 실제로 경쟁에 기여하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이 중요하다고 함.

    • 단순히 재미로 하는 브라우저를 사용자들이 자신의 보안에 신뢰해서는 안 되며, 만약 그렇다면 브라우저 공간에서의 경쟁에 대한 기대를 조절해야 한다고 언급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