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 by neo 5달전 | favorite | 댓글 1개

Faircamp, 무료 Bandcamp 대안

  • Epic이 Bandcamp를 Songtradr에 판매한 후, Bandcamp는 불안정한 상황에 처함.
  • 인수 후 회사 직원의 절반을 해고함으로써 많은 이들이 이 플랫폼의 미래에 대해 추측함.
  • 서비스에 의존하던 많은 아티스트들이 대안을 찾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Fediverse 솔루션은 없음.

Faircamp이란 정확히 무엇인가?

  • Faircamp는 "오디오 프로듀서를 위한 정적 사이트 생성기"로 자처하지만, 간단히 말해 자신의 서버에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고 판매하고자 하는 음악 폴더를 지정하면 사이트 페이지가 자동으로 구축되는 사이트임.
  • 아티스트는 앨범과 트랙에 대한 결제 설정, 무료 제공, 잠금 코드 제공, 다른 사이트에 플레이어 내장 등을 할 수 있으며 모바일에서도 훌륭하게 보임.

커뮤니티 반응

  • 음악 커뮤니티는 Faircamp에 매우 긍정적으로 반응함.
  • Fediverse 내의 많은 뮤지션들이 서로를 지원하기 위해 구식 웹링을 형성하려고 적극적으로 노력함.
  • Radio Free Fedi는 Fedi 뮤지션들이 RadioFreeFedi의 인프라에서 자신들의 Faircamp 사이트를 호스팅할 수 있도록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매우 적극적임.
  • 모바일에서의 임베드는 아직 다소 어색하지만, 프로젝트의 Codeberg 저장소에 간단한 풀 리퀘스트를 제출함으로써 개선될 수 있음.
  • 전반적으로 Faircamp는 Fediverse 뮤지션을 지원하기 위한 훌륭한 대안적 방법으로 자리잡아가고 있음을 보여줌.

GN⁺의 의견:

  • Faircamp는 독립 아티스트들에게 자신의 음악을 직접 판매하고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음악 산업 내에서 중요한 대안적 플랫폼으로 떠오르고 있음.
  • 이 플랫폼은 사용자가 직접 호스팅하고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여 아티스트의 독립성과 창의성을 존중함.
  • 커뮤니티의 긍정적인 반응은 이러한 자율적인 플랫폼이 창작자들에게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며, 향후 창작자를 위한 연합된 도구 개발에 대한 관심을 새롭게 불러일으킬 수 있음을 시사함.
Hacker News 의견
  • Bandcamp의 강점은 기술이 아닌 문화와 정신에 있음. Bandcamp Fridays, 큐레이션, 인터뷰, 셀렉터, 실제 레코드 박람회나 레코드 스토어 데이에서의 존재감 등이 커뮤니티 경험을 강화했음. 아티스트와 청중 사이의 공간을 분산시키는 것은 오히려 업그레이드가 아닌 다운그레이드처럼 느껴짐.
  • 제안된 시스템은 실제 웹샵으로 작동하지 않음. 단지 정적 사이트 생성기이며, 결제 메커니즘에 대한 지원이 거의 없음. Bandcamp와 경쟁하기보다는 음악 트랙을 호스팅하는 데 유용할 수 있음.
  • 사용자는 대부분의 음악을 FLAC 형식으로 Bandcamp에서 구입함. 디지털 음악 컬렉션을 2000년대 초부터 만들어왔으며, 당시 하드 드라이브 대비 비용이 많이 들었음. 딸이 인터넷 연결이나 전용 앱 없이도 음악을 재생하는 이유를 묻고, 세상의 모든 노래를 소유하지 않는 이유를 물어봄. 미래 세대가 무언가를 소유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음. 예술, 음악, 소프트웨어 등 무형의 재화가 대기업의 손에 집중될까 봐 걱정됨. Bandcamp나 Faircamp와 같이 DRM 없이 CD 품질의 음악을 구할 수 있는 곳을 지지하고 싶음.
  • Bandcamp 대안은 이미 존재함. 서버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완전한 스토어도 있음. 문제는 사람들(구매자와 판매자)을 설득하여 이를 사용하게 만드는 것임.
  • 이러한 시스템으로 음악의 연합을 가능하게 하여 신뢰할 수 있는 포털을 구축하고, 음악 구매자에게 좋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필요가 있음. 결제를 연합하는 방법을 찾는다면, 이러한 사이트의 인프라 호스팅이 가능해질 것임. 이러한 작은 단계들이 더 큰 단계로 나아가는 문을 열 수 있음.
  • 사용자는 UI를 통해 업로드할 수 있는 비슷한 프로젝트를 시작함. 아티스트와 음악가 친구들과 대화한 결과,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SSG는 시작하기 어려울 것임. 현재는 간단한 트랙 업로드와 재생만 지원하지만, 아티스트, 앨범, RSS 피드를 추가할 계획임.
  • Bandcamp의 서비스는 아직 변하지 않았음. 그러나 최근 Bandcamp가 VC에 매각되었고, 이 과정에서 최근에 조합을 결성한 직원들을 해고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다음 단계는 아티스트와 소비자를 압박하는 것일 수 있음.
  • Bandcamp는 일관된 비전이 부족함. 앱이 있지만 기능이 부족하고 논리적인 기능이 없음. 각 밴드는 투어 날짜를 나열할 수 있지만, 사용자가 자신의 지역에서 공연하는 모든 밴드를 볼 수 있는 피드가 없음. 모든 기본 요소가 갖추어져 있지만, 제품 비전이 없어 매우 답답함.
  • 음악을 발견하고 공유하는 방법은 많지만, 아티스트에게 쉽게 지불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함. Patreon, Locals, Librapay, Buy Me a Coffee, KOFI 등 여러 계정을 가지고 있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렇게 많은 계정을 가지고 지불하지 않음. 모든 아티스트를 쉽게 찾고 지불할 수 있는 단일 장소가 있다면 알려달라고 요청함.
  • 이것은 Bandcamp의 대안이 아님. 음악 지향적인 정적 사이트 생성기에 더 가까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