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 by neo 6달전 | favorite | 댓글 1개

파라쿼트 사용과 파킨슨병 위험 증가 연관성

  • 1980년대 후반, 게리 문드는 자신의 새끼손가락이 떨리는 것을 느낌.
  • 문드는 1980년부터 1985년까지 일하면서 강력한 제초제인 파라쿼트를 뿌림.
  • 파라쿼트는 스위스 기반의 중국 정부 소유 회사인 신젠타에서 제조함.

파라쿼트의 위험성과 연구 결과

  • 파라쿼트는 최소 58개국에서 금지됨, 그러나 미국에서는 여전히 인기 있는 제초제임.
  • 연구에 따르면 파라쿼트는 파킨슨병을 유발할 수 있는 방식으로 혈뇌장벽을 통과할 수 있음.
  • 2017년 이후 파라쿼트 제품에 노출되어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3,600건 이상의 소송이 제기됨.

파라쿼트와 파킨슨병 연관성에 대한 논쟁

  • 신젠타는 파라쿼트가 파킨슨병을 유발한다는 인과 관계를 부인함.
  • 일부 과학자들은 연구에서 파라쿼트를 사용하여 실험용 쥐에게 파킨슨병을 유도함.
  • 2011년 NIH 자금으로 지원받은 연구는 파라쿼트에 노출된 근로자들이 파킨슨병에 걸릴 위험이 250% 더 높다는 강한 연관성을 발견함.

파라쿼트의 건강 위험성

  • 파라쿼트는 미국 환경보호청(EPA) 웹사이트에서 "매우 독성"으로 분류됨.
  • EPA는 현재 파라쿼트의 승인 상태를 재검토 중임.

신젠타의 연구와 공개된 정보 간의 차이

  • 법정 문서에 따르면 신젠타는 수십 년 동안 제품의 잠재적 부작용에 대해 조사함.
  • 신젠타의 주요 과학 고문은 회사가 동일한 결론에 도달한 자체 분석을 수행했음을 인정함.
  • 신젠타는 파라쿼트가 쥐의 도파민 세포 감소를 유발하는 연구 결과를 축소하려 시도함.

파라쿼트 금지를 위한 노력

  • 지구정의(Earthjustice)와 마이클 J. 폭스 재단과 같은 단체들은 파라쿼트 금지를 위해 노력 중임.
  • 2023년에는 파라쿼트를 금지하는 법안이 미국에서 제안됨.

GN⁺의 의견

  • 이 기사는 제초제 파라쿼트와 파킨슨병 사이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 결과와 법적 논쟁을 다루고 있음.
  • 파라쿼트의 위험성에 대한 과학적 증거와 이에 대한 제조사의 부인 사이의 긴장이 중요한 이슈임.
  • 이 문제는 공중 보건의 중요성을 가지며, 특히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들과 그들이 사는 지역 사회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
Hacker News 의견
  • 한 회사의 커뮤니케이션 책임자가 파라쿼트가 파킨슨병을 유발한다는 결론을 내린 과학적 분석이 없다고 이메일을 통해 발표한 것에 대해 한 사용자가 흥미롭다고 언급함. 이 발언에는 많은 조건이 붙어 있으며, '결론'이라는 단어의 사용, '파킨슨병을 유발한다'는 표현의 선택 등이 포함됨. 이러한 조건들은 회사가 매우 엄격한 증거를 요구하고 있음을 나타냄.

  • 또 다른 사용자는 자신의 아버지가 농업 엔지니어로서 농약과 제초제를 다루었고, 제초제가 무해하다고 말했던 기억을 공유함. 그러나 그의 아버지는 결국 파킨슨병과 당뇨병을 앓게 됨. 파킨슨병으로 인한 운동 기능 상실과 소화 기능 장애로 인해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이했다고 설명함.

  • 한 사용자는 기사의 제목이 모호하다고 지적하며, 미국 노동자들이 50개국에서 금지된 제초제로 인해 파킨슨병에 걸렸다고 주장한다는 더 명확한 제목을 제안함.

  • 미국 내 파라쿼트 사용에 대한 지도를 공유하는 링크가 제공됨.

  • 한 사용자는 가족 구성원이 제초제를 흡입한 후 파킨슨병과 유사한 질병으로 사망했다고 공유함. 가족력에 파킨슨병이 없었기 때문에 의사들은 이를 독소 유발 질환으로 결론지었음.

  • 위험 증가가 약 0.5%의 확률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있으며, 실제 숫자와 기준선이 명확하지 않다는 불만을 표현함.

  • '파킨슨병 벨트'라고 불리는 지역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 언급함. 이는 미국 중서부와 북동부 지역에서 파킨슨병의 유병률과 발병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함.

  • 농부들이 파킨슨병과 같은 질병에 더 많이 걸리는 경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사용자의 경험담. 농약의 독성과 알려지지 않은 영향에 대해 언급하며, 농부들이 대량으로 농약을 살포할 때 일부를 흡입하거나 피부에 묻힐 수밖에 없다고 설명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