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P by neo 6달전 | favorite | 댓글 2개

Apple, 사용자 동의 없이 위치 추적 허용

  • Apple은 사용자 프라이버시의 수호자를 자처하지만, 이 기사에서는 그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밝힘.
  • 거의 10년 동안, Apple은 사용자가 이 기능을 비활성화하거나 인지할 수 있는 옵션 없이 앱이 사용자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도록 허용함.

HotspotHelper API의 작동 원리

  • 2015년 iOS 9 도입 이후, Apple은 'HotspotHelper'라는 API를 포함시켜 개발자들이 WiFi 접속 지점에 연결을 돕는 앱 기능을 요청할 수 있게 함.
  • 개발자들은 HotspotHelper API를 사용하여 WiFi 네트워크 정보를 등록하고, 이를 통해 사용자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줌.

프라이버시 딜레마

  • 앱이 WiFi 접속 지점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되면서, 사용자의 위치를 효과적으로 추적할 수 있는 문제가 발생함.
  • WiFi 접속 지점이 대부분 고정되어 있어 사용자 위치를 삼각측량하는 데 일관된 참조점을 제공함.
  • HotspotHelper의 본래 목적은 원활한 연결성을 촉진하는 것이었지만, 사용자의 명시적 동의 없이 위치 추적이 가능하다는 점은 프라이버시 논쟁에서 주목받음.

전 세계적 영향: WeChat과 Alipay

  • WeChat과 Alipay와 같은 주요 앱들이 이미 이 기능을 구현했음.
  • 중국 본토에서 이 두 앱은 매우 널리 사용되며, 사람들의 일상생활의 거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침.
  • 이러한 앱의 널리 퍼진 사용은 사용자 동의 없는 위치 추적의 영향을 증폭시킴.

Apple의 "반응"

  • 실제로 이 문제를 약 2년 전에 발견하고 Bilibili에서 이에 대해 논의하는 비디오를 만들었지만, 대중의 인식은 매우 제한적임.
  • Apple에게 이 문제를 알렸고 이메일로 답변을 받았으나, 현재까지 추가 업데이트는 없음.

결론

  • Apple이 사용자에게 이 기능을 비활성화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하고, 앱이 이 기능에 접근하기 전에 명시적인 허가를 요청해야 함을 강력히 주장함.
  • 디지털 프라이버시에 대한 논의가 계속 진화함에 따라, Apple은 혁신과 사용자 데이터 보호 사이의 미묘한 경계를 탐색하고 있음.
  • Apple이 HotspotHelper 기능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면서 프라이버시에 대한 약속을 유지할 수 있을지는 시간이 말해줄 것임.

GN⁺의 의견:

  • 이 기사는 사용자 프라이버시와 기술 혁신 사이의 긴장 관계를 잘 보여줌.
  • Apple의 프라이버시 보호에 대한 명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사용자들이 자신들의 데이터가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에 대해 더 많은 통제권을 가져야 한다는 중요한 논의를 촉발함.
  • 특히 중국의 WeChat과 Alipay와 같은 앱들이 이 기능을 사용함으로써, 전 세계적으로 프라이버시 보호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음을 보여줌.

프라이버시를 세일즈 포인트로 미는 기업이 뒤에선 사용자 알림과 위치 정보를 빼돌리네요.

전 저 기능이 막혀있어서 지하철 승하차 알림이 불가능한 줄 알았는데 이미 기능이 있었군요. 그럼 왜 아이폰만 안되는 거지...